문 대통령 “최악 상황까지 대비해 경제충격 최소화 대책 마련”

신종코로나 대응 국무회의…“한 치의 빈틈도 허용치 않겠다는 비상한 각오”

박기도 | 기사입력 2020/02/05 [10:57]

문 대통령 “최악 상황까지 대비해 경제충격 최소화 대책 마련”

신종코로나 대응 국무회의…“한 치의 빈틈도 허용치 않겠다는 비상한 각오”

박기도 | 입력 : 2020/02/05 [10:57]

문 대통령 “최악 상황까지 대비해

경제충격 최소화 대책 마련”

신종코로나 대응 국무회의…“한 치의 빈틈도 허용치 않겠다는 비상한 각오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 “사태가 장기화 되는 최악의 상황까지 대비해 우리 경제가 받을 충격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대응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올 초 긍정적 신호를 보이던 우리 경제와 민생이 예기치 않은 변수로 인해 다시 어려움을 겪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국가의 존재 이유이며 정부의 기본책무”라며 “정부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한순간의 방심도 한 치의 빈틈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비상한 각오로 신종 코로나 사태 종식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