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 중 신종 코로나 감염 산재보상 지원

근로복지공단, 산재 보상 업무 처리 방안 실시

박소영 | 기사입력 2020/02/12 [10:11]

업무 중 신종 코로나 감염 산재보상 지원

근로복지공단, 산재 보상 업무 처리 방안 실시

박소영 | 입력 : 2020/02/12 [10:11]

업무 중 신종 코로나 감염 산재보상 지원

근로복지공단, 산재 보상 업무 처리 방안 실시

 

  ©

 

업무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와의 접촉으로 질병에 걸린 근로자에게 산재보상을 지원한다.

 

대상은 보건의료 및 집단수용시설 종사자와 비보건의료 종사자로, 업무수행 중 감염시 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업무상질병 및 업무상 재해로 인정한다.


근로복지공단은 11일 전국 지사·병원 대응체계 점검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산재신청에 대한 산재보상 업무처리방안을 마련해 신속한 요양·보상지원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보건의료 및 집단수용시설 종사자로서 진료 등 업무수행 과정에서 감염자와의 접촉으로 발병한 경우 ▲비보건의료 종사자로서 공항·항만의 검역관 등과 같이 감염위험이 높은 직업군에 해당하거나 업무수행 과정에서 감염자와의 접촉이 확인되어 업무와 질병간 상당인과관계가 있는 경우 각종 산재보상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산재 환자가 요양 하는 병원에서 확진환자 발생시 공단은 산재요양 중 감염으로 인해 격리된 경우라도 해당 기간 요양을 연장하고 휴업급여도 지급한다.

 

질병·감염예방 수칙 안내문 게시, 병문안 인원·시간제한, 출입구 제한 등 병문안객 관리에 철저를 기해 감염예방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대응방안 마련을 통해 신속한 산재보상과 요양지원이 차질 없이 연계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공단병원 및 선별진료소 운영에 있어서도 관할 보건소 및 의료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감염병 예방 및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