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3월 개강 맞춰 중국인 유학생 지원⋅관리 강화

부산시청서 지역대학 및 구⋅군 관계자와 대책회의…정보공유 및 애로사항 청취

방상진 itnews0177@naver.com | 기사입력 2020/02/17 [13:25]

부산시, 3월 개강 맞춰 중국인 유학생 지원⋅관리 강화

부산시청서 지역대학 및 구⋅군 관계자와 대책회의…정보공유 및 애로사항 청취

방상진 | 입력 : 2020/02/17 [13:25]

부산시, 3개강맞춰중국인유학생지원관리강화

부산시청서지역대학관계자와대책회의정보공유애로사항청취

 

  © 뉴스탐사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올해 3월 개강을 앞두고 2월 말 중국인 유학생들의 입국이 예상되는 가운데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와 중국인 유학생들의 지원관리를 위해 14일 대책회의를 갖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간 시--대학의 중국인 유학생 대응상황에 대한 정보를 상호 공유하고, 중국인 유학생 지원관리에 대학 측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중국 유학생이 많은 부산대부경대신라대경성대를 포함한 각 대학들은 개강 시기에 한국으로 들어오는 중국 유학생들의 입국 현황 파악, 임시생활시설 확보, 발열체크 열화상카메라 등 장비 구비에 어려움을 호소하였다

 

이에 부산시는 첫째, 중국으로부터 입국하는 유학생들이 거주할 임시생활시설과 관련해 먼저 대학이 자체적으로 기숙사 및 외부 시설을 적극 활용토록 하고, 발열과 호흡기 등 의심 증상자 발생 시 필요한 격리 시설에 대해서는 시가 지역시설을 조사해 협력하는 등 단계별 대응방안을 마련할 것을 대학 측에 권고했고,둘째, --대학의 핫라인 가동으로 대학 내 기숙사, 식당 등 공동이용시설과 대학 인근 지역에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방역을 지원하기로 하였다.

 

셋째, 중국 입국 유학생의 발열체크 등 건강상태 모니터링을 위한 장비 구입 예산은 이미 교육부에서 예비비를 활용하고자 검토 중에 있는 사안이며, 시 차원에서도 재난관리기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에 대응하면서 중국 유학생들의 지원관리를 위해 구군 및 지역대학과 비상협력체계를 구축, 실시간 중국 유학생들의 입국 및 거주상황을 파악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해오고 있다.

 

부산시 변성완 행정부시장은 “지금부터가 더 중요한 단계로 접어드는 만큼 민관 모두가 각자의 위치에서 현 위기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해야 한다. 우리시도 코로나19 비상상황 대처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면서 시--대학 간 긴밀하고 촘촘한 공조체계를 당부했으며, 중국유학원생들의 지원 및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