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4주 이내 위기경보 대구 고강도 방역대책 시행”

대구서 첫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자원·수단 총동원”

박기도 | 기사입력 2020/02/27 [10:29]

정 총리“4주 이내 위기경보 대구 고강도 방역대책 시행”

대구서 첫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자원·수단 총동원”

박기도 | 입력 : 2020/02/27 [10:29]

 정 총리“4주 이내 위기경보 대구 고강도 방역대책 시행”

 대구서 첫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자원·수단 총동원”

 

▲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구에서 주재하는 첫 중대본 회의가 26일 대구시청에서 열렸다.(사진=국무총리실)  ©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는 4주 이내에 대구시를 안정적인 상황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고강도의 방역대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첫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절대 타이밍을 놓치지 않도록 모든 자원과 수단을 총동원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번 주는 코로나19 대응의 성패를 가르는 중요한 시기”라며 “코로나19와의 전투는 시간과의 싸움이기에 민과 관, 지방과 중앙 모두가 하나가 되어 신속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전투의 최전선인 이곳에 상주하면서 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지휘하고 대구시민, 경북도민들과 함께 하겠다”고 밝혔고, “정부의 대응과 현장에서의 체감은 상당한 차이가 있는데 제가 이 곳 현장에 머무르면서 이런 차이를 최대한 좁히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다행히 많은 의료진이 전국에서 자원해서 달려와 대구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지만 그럼에도 환자가 계속 늘고 있어 더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며 “의료진의 협조와 지원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현장에서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또 정 총리는 “이날 0시부터 마스크 수출이 제한되고 공적 유통망을 통한 공급이 늘어난다”며 “이제 국민들이 쉽게 구입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기재부, 식약처 등 관계부처는 가장 빠른 시간내 전국 농협, 우체국 등 공적유통망은 물론 약국과 마트에 충분한 물량이 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며 “특히 대구·경북지역, 의료진과 취약계층에 최우선적으로 배정되게 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위기경보 격상으로 각종 행사가 제한되거나 시험이 연기되는 등 국민 불편이 커지는 점을 언급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불편함을 감내하고 협조해 주시는 데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정부는 국민과 함께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