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대구에 병상 부족해 송구…모든 자원 신속 투입”

내 가족이 확진자라는 마음으로 대응해야..

박상진 | 기사입력 2020/02/28 [09:44]

정 총리 “대구에 병상 부족해 송구…모든 자원 신속 투입”

내 가족이 확진자라는 마음으로 대응해야..

박상진 | 입력 : 2020/02/28 [09:44]

정 총리 “대구에 병상 부족해 송구…모든 자원 신속 투입”

내 가족이 확진자라는 마음으로 대응해야..

 

▲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대구가 코로나19 전투에서의 최전선이 되고 있으나 병상이 부족하다”며 “가능한 모든 자원을 신속히 투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어제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날이었는데 그 중에서도 대구의 확진자 수가 가장 많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대구에서는 병상이 있더라도 이런저런 이유로 확진자를 바로 수용할 수 없는 경우가 많고 입원할 병상이 준비되지 않아 치료를 받지 못하고 집에서 기다리는 분들이 많이 계신다”며 “참으로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내 가족이 확진자라는 마음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지방과 중앙, 부처의 구분이 있을 수 없다. 보건복지부를 비롯한 관련부처 장관들은 대구시와 적극 협력해 가용 병상의 확보를 최우선으로 추진하고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병상을 기준으로 통계도 정비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전국의 각 자치단체장은 확보하고 있는 병상이 확진자를 즉각 수용할 수 있는 상태인지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를 미리 준비해달라”고 주문했고, 정 총리는 이날부터 공적 유통망을 통한 마스크 공급 시작과 관련해서는 “많은 국민들이 마스크는 이제 생필품을 넘어 생명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기획재정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민들이 혼란 없이 쉽게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새로 마련한 정부의 시책이 제대로 작동하도록 철저히 챙기고 점검하고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전날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을 방문한 것과 관련 “그분들의 결연한 의지와 의료인으로서의 사명감과 희생정신을 느끼면서 이번 위기를 이겨낼 수 있다고 확신하게 됐다”며 “의료인 여러분들의 헌신과 봉사에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