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코로나19 확산에 ‘비상 의료체계’ 수행 가동

보훈대상자 제때 병원진료 받도록…대구보훈병원, 감염병 전담기관 마련

박상진 | 기사입력 2020/03/02 [09:24]

보훈처, 코로나19 확산에 ‘비상 의료체계’ 수행 가동

보훈대상자 제때 병원진료 받도록…대구보훈병원, 감염병 전담기관 마련

박상진 | 입력 : 2020/03/02 [09:24]

보훈처, 코로나19 확산에 ‘비상 의료체계’ 수행 가동

보훈대상자 제때 병원진료 받도록…대구보훈병원, 감염병 전담기관 마련

 

  ©

 

국가보훈처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과 관련, 보훈대상자에 대한 의료공백을 사전 대응하기 위해 비상 의료체계를 가동한다.

 

이번 비상 의료체계 가동은 대구보훈병원이 감염병 전담기관으로 역할을 철저히 수행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는 것이다.


보훈처는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확진자 발생이 증가되는 상황에서 국가유공자 등 보훈대상자에 대한 의료공백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 의료체계를 가동한다고 28일 밝혔다.

 

특히 이번 의료지원 확대방안은 각종 의료시설 부족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인 대구·경북 청도지역 거주 보훈대상자가 제때 병원진료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마련한 것이다.

 

먼저 대구·청도지역에 거주하는 보훈병원 이용대상자는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해제 시까지 보훈병원에서 지원하는 수준으로 지역 내 모든 일반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단, 비급여 항목은 MRI, 초음파, 건위소화제만 지원된다.

 

또한 지역 내 유일한 위탁병원이 감염병 전담기관으로 활용돼 이용 가능한 위탁병원이 없는 이천시 등 13개 지역에는 지역 내 모든 일반병원을 위탁병원 수준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해당되는 13개 지역은 삼척시, 영월군, 속초시, 포천시, 이천시, 울진군, 안동시, 서산시, 홍성군, 공주시, 강진군, 진안군, 목포시(2월 26일 오후4시 기준) 등이다.

 

이러한 일반병원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주소지 관할 보훈관서인 지방보훈청과 보훈지청에 의료지원 신청 후 거주지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추후 정산을 받으면 된다.

 

국가보훈처 담당자는 “정부 보건당국과 함께 코로나19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국가유공자 등 보훈대상자에 대해 의료지원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예우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