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여개국 주한 외교단, 인천공항 출·입국 검역 현장 관행사 실시

외교부 “한국 출·입국 검역체계 신뢰 및 외교단 체험 현장

박기도 | 기사입력 2020/03/16 [09:48]

40여개국 주한 외교단, 인천공항 출·입국 검역 현장 관행사 실시

외교부 “한국 출·입국 검역체계 신뢰 및 외교단 체험 현장

박기도 | 입력 : 2020/03/16 [09:48]

 40여개국 주한 외교단,

 인천공항 출·입국 검역 현장 관행사 실시

 외교부 “한국 출·입국 검역체계 신뢰 및 외교단 체험 현장 

 

▲ 13일 외교부가 초청한 주한 외교사절단이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입국 검역 현장에서 직접 체험하고 있다.(사진=외교부 제공)  ©

 

외교부는 13일 주한 외교사절단을 초청해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입국 검역 현장 참관행사를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외교부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국립인천공항검역소 및 인천국제공항공사와의 협업 아래 추진했으며, 40여 개국 주한 외교사절단이 참관했다.

 

이날 행사는 오전과 오후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됐고 15명의 주한대사들이 참석했다.

 

행사는 외교부가 강경화 장관 주재로 지난 6일 주한 외교단을 대상으로 진행한 2차 코로나19 대응 현황 설명회에서 소개된 코로나19에 대응한 우리의 출·입국 검역체계를 주한 외교단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현장 참관 행사다.

 

주한 외교단은 김건 외교부 차관보와 함께 인천공항공사 사장의 출국 검역절차 관련 설명을 청취하고, 공항 내 입국장으로 이동해 국립인천공항검역소장의 특별입국절차 설명을 들은 뒤, 공항 내 출국장에서 발열 체크 과정을 참관했다.

 

이후 입국장으로 이동해 건강상태질문서 징구 과정, 특별입국절차 현장 등을 참관하는 기회를 가졌다.

 

주한 외교단은 한국의 선제적인 출국 검역 및 IT 첨단기술을 활용한 효율적인 입국 검역 체계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출국 발열체크와 건강상태질문서 작성 및 자가진단앱을 통한 감염병 유입 관리 방안에 대해 다양한 문의를 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주한 외교단이 우리 출·입국 검역 절차에 대한 이해와 신뢰를 제고함으로써 참여한 각 국가들이 우리와의 교류를 보다 원활히 해나가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