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중국인 유학생 176명 순차적 관리 해제 예정

- 나머지도 3월 29일 모두 격리 해제, 기타국적 학생도 발열 여부 확인 중

박기도 | 기사입력 2020/03/16 [11:56]

천안시, 중국인 유학생 176명 순차적 관리 해제 예정

- 나머지도 3월 29일 모두 격리 해제, 기타국적 학생도 발열 여부 확인 중

박기도 | 입력 : 2020/03/16 [11:56]

 천안시, 중국인 유학생 176명 순차적 관리 해제 예정

 나머지도 3월 29일 모두 격리 해제, 기타국적 학생도 발열 여부 확인 중

 

▲ 12일 기숙사에서 격리 해제된 중국인 유학생들(백석대 제공)    

 

천안시는 코로나19 관련 집중 관리를 받았던 대학교 중국인 유학생중 176명이 관리 해제됐다고 16일 밝혔다.

 

지난달 20일부터 입국한 중국인 유학생들은 보호 방침에 따라 캠퍼스 내 학생생활관 또는 자가에서 2주간 생활해왔다. 격리 기간이 남은 46명은 이번 달 29일까지 2주간의 격리 기간이 끝나는 대로 순차적 관리 해제될 예정이다.

 

학교별로는 △백석(문화)대 47명 △호서대(천안캠퍼스) 39명 △상명대 37명 △남서울대 34명 △단국대 12명 △한국기술교육대 5명 △공주대와 나사렛대는 각 1명씩 이다.

 

그동안 천안시는 각 대학과 24시간 핫라인을 구축해 긴밀하게 ‘코로나19’에 대응해 오고 있다.

 

또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기타 국적 유학생 관리에 대해서도 대학과 자료를 공유하며, 1주일간 1일 1회 발열 여부를 체크하고, 마스크 착용 의무 및 외출 자제 등을 당부했다.

 

심해용 교육청소년과장은 “2주간 불편한 생활을 견뎌준 학생들과 이들을 전심전력으로 관리해 준 교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각 대학들과 외국 유학생 관리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협력관계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각 대학은 3월 16일 개강일부터 2주~4주 동안 재택 온라인 강의를 진행하며, 학생들에게 전원 등교 금지령을 내린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