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자국민 입국금지국에 사증면제·무사증입국 잠정 정지”

박상진 | 기사입력 2020/04/09 [14:01]

정세균 국무총리 “자국민 입국금지국에 사증면제·무사증입국 잠정 정지”

박상진 | 입력 : 2020/04/09 [14:01]

정세균 국무총리 “자국민 입국금지국에 사증면제·무사증입국 잠정 정지”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우리 국민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는 나라에 대해 사증면제와 무사증입국을 잠정 정지하고, 불요불급한 목적의 외국인 입국제한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개방성의 근간은 유지하되,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제한을 강화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우리는 세계적 대유행이 확산됨에 따라 단계적으로 입국 제한 조치를 강화한 바 있다”며 “지난 1일부터는 입국자 전원에 대해 의무격리를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부분이 유학생 등 우리 국민이지만 아직도 하루 5000명이 넘는 인원이 들어오고 있어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라며 “최근에는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비중이 절반 가까이 차지하고 유럽과 미국을 휩쓸고 있는 대유행이 일본 등 아시아 국가로 번질 조짐이 보이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회의에서 해외유입 위험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대응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관계부처는 오늘 논의결과에 따라 조속히 시행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정 총리는 “일부 자가격리자들의 일탈이 공동체 안위를 배려하는 다수를 허탈하게 하고 방역에 어려움을 주고 있다”며 “지금까지 적발된 위반사례는 신속히 고발조치하고 불시점검 확대 등 관리를 강화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전자손목밴드 도입 문제는 국민 여론을 수렴해 조만간 결론을 내리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국무총리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