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국내 스타트업 10곳 중 4곳 “스타트업 생태계 긍정적”

“환경 변화로 신규 사업·아이템의 다양성 발굴”

박기도 | 기사입력 2020/05/13 [10:47]

코로나19 이후, 국내 스타트업 10곳 중 4곳 “스타트업 생태계 긍정적”

“환경 변화로 신규 사업·아이템의 다양성 발굴”

박기도 | 입력 : 2020/05/13 [10:47]

코로나19 이후, 국내 스타트업 10곳 중 4곳 “스타트업 생태계 긍정적”

 

국내 스타트업 10곳 중 4곳은 코로나19가 스타트업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이 긍정적이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형태의 직업군 변화가 현실로 다가왔다. 변화에 대한 두려움보다 긍정적인 반응에 주목하는 스타트업의 설문조사 응답 결과는 국민의 인식이 달라지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정부의 창업 지원사업에 참여한 스타트업 492개사를 대상으로 지난달 실시한 ‘코로나19 이후 스타트업 환경변화 설문조사’ 결과 응답 기업의 42.5%가 이같이 답했다고 12일 밝혔다.

부정적이라고 답한 기업은 32.4%, 보통이라고 답한 기업은 25.2%로 집계됐다.

 

 

  ©


스타트업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이 긍정적이라고 보는 기업의 64.6%는 환경 변화로 신규 사업·아이템 발굴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비대면 연계 서비스(홈코노미·온라인 교육 등) 산업확대’(40.0%), ‘신규 산업 분야의 정부지원 확대’(39.2%) 등도 기대할 만한 요인으로 꼽았다.  

 

반면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들은 ‘소비심리 위축으로 인한 매출 감소’(73.0%)를 주된 이유로 답했다.

이어  ‘특정 분야의 투자집중으로 인한 투자 감소’(40.0%), ‘특정 분야에 대한 정부 지원 집중’(38.8%) 등도 우려하는 요인으로 나타났다.

 

국내 스타트업들은 코로나19 이후 유망 산업분야 1순위로 진단키트, 마스크, 원력의료 등 의료분야를 꼽았다.

2순위는 온라인 교육, 돌봄 서비스 등 교육 분야, 3순위는 온라인 신선식품, 온라인 쇼핑, 구독경제, 무인점포 등 소비 분야 순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화상회의나 원격근무 등 오피스 분야, 홈 트레이닝 등 액티비티 분야에도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순배 중기부 창업정책총괄과장은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세계적으로 비대면 분야가 유망산업으로 떠오를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는 우리나라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19, 스타트업, 생태계, 디지털, 직업군, 뉴스탐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