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변성완 권한대행, 호찌민 인민위원장과 화상통화...

뉴스탐사 | 기사입력 2020/09/10 [08:54]

<부산시> 변성완 권한대행, 호찌민 인민위원장과 화상통화...

뉴스탐사 | 입력 : 2020/09/10 [08:54]

 

부산시, 비대면 도시외교 강화온라인 실무협의체 구성

 

 <사진: 부산시>

 

자매도시 결연 25주년 기념 지속적 협력관계 유지, 코로나19 대응 공감대 형성

도시 간 온라인 실무협의체 구성 제안분야별 네트워크로 화상회의 통해 수시 협력

부산-호찌민 간 항로의 조기 재개 및 경제인 등에 대한 특별입국 확대 요청

 

부산시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해 온라인 화상통화 등 비대면(Untact) 방식의 도시외교를 강화한다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910일 오후 4시 변성완 시장권한대행과 자매도시인 호찌민시 응우옌 탄 퐁 인민위원장 간 1:1 화상통화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화상통화는 해외 도시와 직접 교류가 어려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비대면 도시외교의 첫 사례로, 호찌민시와 자매도시 결연 25주년을 기념하여 그동안의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지속적인 협력관계 유지 및 자매도시로서의 우호 협력을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부산시의 코로나19에 대한 성공적인 대응 사례를 호찌민시와 공유하고, 양 도시 간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며,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새로운 도시외교의 일환으로 온라인 실무협의체구성을 제안한다.

 

온라인 실무협의체는 경제보건국제개발협력(ODA) 등 양국 간 상호 협력이 필요한 분야에 대해 분야별 실무자 간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화상회의를 통해서 수시 협력할 수 있는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것으로, 이러한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짐으로써 두 도시 간의 긴밀한 유대 관계가 계속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부산시는 호찌민뿐만 아니라 칭다오, 나가사키현, LA와 온라인 실무협의체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국제교류 및 협력 도시와의 지속적인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도시 간 상호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시는 지난 3,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되었던 부산-호찌민 간 항로의 조기 재개 및 경제인 등에 대한 특별입국 확대를 요청한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막혀 있던 양국 간 교류의 물꼬를 다시 트는 계기가 될 것이다.

 

한편, 부산시는 1995113일 베트남 제2의 도시이자 경제중심지인 호찌민시와 자매결연을 맺고 다양한 교류를 진행하고 있으며, 2012년에는 베트남 수출기업 지원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소방차량 무상양여, 해외봉사단 파견, 공무원 초청 연수, 호찌민시 부산데이행사 개최 등 활발한 교류를 이어왔다. 지난 20175월에는 응우옌 탄 퐁 인민위원장이 부산시를 방문하여 양 도시 간 다양한 분야의 교류 확대에 협력하기로 한 바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화상통화를 계기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도시외교 방식으로 한발 앞서 전환할 것이라며, “그동안 추진해 온 순방 위주의 방식에서 벗어나 주요 교류 도시와의 온라인 실무협의체 구성 등 비대면 방식으로 더욱 효율적이고 실리적인 도시외교를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